‘흑기사’ 김래원과 신세경, 서지혜의 길고도 질긴 인연이 조금씩 베일을 벗기 시작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BLACK KNIGHT)’ 3회가 7.9%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수목극 왕좌를 지킨 가운데 문수호(김래원 분), 정해라(신세경 분), 샤론(서지혜 분)의 200년 전 이야기가 언급되며 한층 흥미로운 전개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샤론이 불로불사의 벌을 받아 긴 시간 동안 외로운 삶을 살고 있는 이유가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과거 샤론이 지은 죄는 바로 질투 때문에 수호와 해라를 죽게 만든 것으로, 베키(장미희 분)는 “두 사람은 너 때문에 슬프게 죽었으니까 다시 태어나서 사랑하게 될 거다”라고 샤론의 집착에 일침을 가했지만, 샤론은 “사랑해서 그랬다”라고 자신의 죄를 옹호할 뿐만 아니라 “그 사람과 결혼하면 이 저주가 풀릴 것 같다”라며 수호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

또한 아무 것도 모른 채 “전생에 혹시 내 남자를 뺏은 거 아니냐”라고 농을 건네는 해라에게 “내가 사랑하는 남자를 당신이 뺏었다”라고 말하며, 해라에게 잘 해주어 속죄하고 싶은 마음을 내비치면서도 질투를 감추지 못했다. 긴 세월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수호에게 집착하는 샤론의 존재가 수호 해라 커플의 앞날에 어떤 시련을 불러올지 우려를 키우고 있다.

샤론이 수호와의 재회를 꿈꾸는 사이, 자신의 정체를 말하지 않은 채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현하는 수호와 그런 그가 점점 더 의식되기 시작한 해라 사이에는 묘한 설렘을 담은 기류가 흘렀다. 해라는 슬로베니아에서부터 자꾸만 이상한 우연으로 엮이는 남자의 이름이 ‘문수호’라는 것을 알게 되며 과거 자신의 첫사랑을 떠올렸고, 수호는 “첫사랑 이름이랑 똑같아서 놀란 표정이다”라고 능청을 떤 뒤 자신에게 벽을 치려는 해라에게 “자존심이면 내가 신경 쓰인다는 뜻인데. 좀 설렌다”라고 말하며 두근거림을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함께 식사를 하거나 퇴근 후 게스트하우스에서 와인을 마시며 보다 깊은 이야기를 나눴고, 점점 서로를 알아가고 거리감을 좁혀가는 모습으로 무르익기 시작한 멜로 감성을 전했다. 특히 “해라씨가 매력적인 걸 왜 모르냐”, “나는 당신을 좋아하는데”라고 돌직구 고백을 날리는 수호와 “날 좋아하지 말아 달라”고 그의 마음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해라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감돌며, 향후 스토리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를 고조시켰다.

이처럼 3회 방송에서는 그 동안 암시적으로만 드러났던 수호와 해라, 샤론의 인연이 베일을 벗기 시작하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또한, 과거와 현재 이야기가 유기적으로 엮여있는 탄탄한 스토리와 감각적인 연출, 캐릭터에 완벽 빙의한 배우들의 열연이 한 데 더해져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어가는 동시에 다음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한편 ‘흑기사’는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위험한 운명에 맞서는 한 남자의 순애보를 다룬 작품으로, 14일 오후 10시 4회가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