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가수 정재형과의 열애설을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엄정화와 정재형이 밥 동무로 출연했다.

이날 엄정화와 정재형은 "우리는 오랜 친구 사이"라고 말하자, 강호동은 "두 사람이 연인이라는 소문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은 "썸을 타다가 친구가 된거냐" "가슴 뛰어 본적이 없느냐"고 재차 물었고, 이에 엄정화는 "핑크빛 루머가 있었지만, 정재형에게 조금이라도 가슴 뛰는 느낌을 받은 적 없었다"고 해명했다.

강호동은 "남자는 그게 아닐 수 있다"고 말하자, 정재형은 "엄정화는 내 스타일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엄정화는 "이럴 거면 결혼하라고 하더라"며 "처음 만날 날부터 최할리 씨랑 술을 마셨다.그때부터 절친이 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