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인 14일(오늘) 서울을 비롯한 중부와 경북, 전북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10℃를 밑도는 한파가 계속될 전망이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에 따르면, 이날 아침기온 서울이 -11℃, 춘천 -17℃까지 떨어졌고, 대구 역시 -10℃로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다.
낮에도 중부지방은 영하권에 머물러 매우 춥겠다. 서울의 낮최고기온 1℃, 인천 -1℃, 춘천 0℃ 등이 예상된다.
이날 전국 하늘은 대체로 맑겠지만, 15일(내일)은 흐려져 눈이 오기 시작해 토요일까지 이어지겠다. 일요일에는 충남서해안과 호남 제주도로 눈이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동쪽 대부분 지역으로는 눈, 비 소식이 없어 계속 대기가 건조할 것으로 보인다.
15일(금)은 오늘보다는 기온이 높긴 하겠지만, 서울의 최저 기온이 -6℃로 여전히 예년보다 낮은 수준으로 강추위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케이웨더는 주말에도 토요일(16일) -7℃, 일요일(17일)은 -11℃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늘 날씨, 한파 계속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