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이용 중 숨진 노인을 옆에 두고도 승객들이 몰랐다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까?실제로 멕시코에서 벌어진 일이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지하철 1호선에서 70대 노인이 숨진 채 발견됐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노인은 교통약자 배려석 가장자리 팔걸이에 머리를 기댄 상태였으며, 역무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현장에서 노인의 사망을 확인했다.

사인은 급성 전격성 심근염으로 밝혀졌다.

전격성 심근염은 심장을 둘러싼 주위 근육에 염증이 발생하는 증상을 가리킨다.

의료진은 노인이 숨진 채 수 시간 동안 차내에 방치된 것으로 추정했다.

만약 사실이라면 승객들이 노인 주위를 거치면서도 그의 사망을 모른 셈이다.

일각에서는 남에게 무관심한 세태가 고스란히 드러났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번만이라도 쳐다봤다면 노인을 구할 수도 있었을 거라는 말도 들린다.

노인의 가족이라고 밝힌 누군가 시신을 인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들은 이름이 공개되기를 원치 않았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