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국립현대미술관과 협약을 맺고 14일부터 향후 1년간 진행될 주요 전시회의 작품을 선정해 '더 프레임'TV에 무료로 공개합니다.
또한 이번 협약으로 '더 프레임' 사용자는 21일부터 내년 4월 1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에서 열릴 '신여성 도착하다' 展 작품 중 10점을 전시 개막 1주일 전에 안방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게 됐습니다.
'더 프레임'은 TV를 껐을 때 보여 지는 검은 화면 대신 예술 작품을 액자처럼 보여주는 '아트모드'가 특징으로 주변의 조명에 따라 그림의 색감까지 미세하게 조정해 집에서도 실제 미술관에서 그림을 보는 것 같은 생생한 경험을 제공합니다.
한상숙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더 프레임은 TV에 대한 기존 정의를 뛰어 넘은 제품으로, 예술 작품을 감상하고 유통하는 새로운 아트 플랫폼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예술분야와의 협업을 더욱 강화해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는 예술과의 접점을 점차 넓혀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지수희기자 shji6027@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