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데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오메가-3 지방산에 대한 임상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총장 이은숙) 암의생명과학과 명승권 교수팀은 캘리포니아 대학교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 보건대학원 남지나 대학원생과 함께 1988년부터 2016년까지 국제 학술지에 발표된 오메가-3 지방산의 이상지질혈증의 예방과 치료에 대한 효과를 알아본 58편의 무작위 배정 이중 맹검 위약 대조 임상 시험을 종합한 메타 분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주요 의학 데이터베이스 펍메드(PubMed), 엠베이스(EMBASE), 코크란라이브러리(Cochrane Library)의 문헌 검색을 통해 최종적으로 58편의 임상 시험을 메타 분석한 결과,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는 혈중 중성 지방 수치를 위약(플라시보, 가짜약)보다 38.59㎎/㎗만큼 낮추었고,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저밀도 콜레스테롤(LDL 콜레스테롤)은 3㎎/㎗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분석에 포함된 임상 시험 간에 효과 차이가 심했고, 전반적으로 임상 시험 연구의 질적 수준이 낮았다.

또 분석에 포함된 임상 시험의 약 70%는 연구 대상자 수가 100명 미만으로 그 수가 적어 오메가-3 지방산의 이상지질혈증, 특히 고중성지방혈증의 예방이나 치료에 대한 임상적 근거가 불충분하다고 결론 내렸다.

현재 미국심장협회에서는 사람을 대상으로 시행된 대규모 관찰 연구 결과에 근거해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의 예방을 위해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생선(흔히 등 푸른 생선)을 일주일에 2회(1회에 100g 내외 손바닥 크기 정도) 섭취할 것을 권고하고 있고, 섭취가 부족한 경우에는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를 권하고 있다.

이와 관련 명승권 교수는 "기저 질환이 있는 사람에게(건강인을 대상으로 한 임상 시험은 없었음)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는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데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왔고, 이외 5건의 메타 분석 논문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며 "이번 연구에서는 오메가-3 지방산이 심혈관 질환의 원인으로 중요한 고중성지방혈증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데 도움이 되는지 기존에 발표된 임상 시험을 종합해 메타 분석을 시행하게 됐다"라며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명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혹은 약)가 중성 지방을 떨어뜨리는데 임상적인 근거가 부족한 것으로 나왔다"며 " 현재 고중성지방혈증의 치료 가이드라인에 오메가-3 지방산이 치료제로 돼 있는데,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학회나 전문가 단체에서 논의를 통해 가이드라인의 개정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SCI 국제 학술지 '유러피언 저널 오프 리피드 사이언스 앤 테크놀로지(European Journal of Lipid Science and Technology)' 12월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