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김승수-최정원, 14년 만에 화끈한 재회 김승수-최정원, 14년 만에 집주인-방주인로 재회! "오빠~" 한마디로 호칭 정리 끝 ‘발칙한 동거’ 김승수-최정원, 베테랑 배우들의 화끈+후끈 돌직구 화법! 깜짝 ‘발칙한 동거’ 최정원, 연기로는 절대 못 할 진짜 리액션! 모태 애교 매력 대폭발 최정원 예능 데뷔가 핫이슈로 떠올랐다.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에서 ‘중년 박보검’ 김승수와 ‘모태 애교미녀’ 최정원이 핑크빛 동거를 시작해 시선을 강탈하고 있는 것.
최정원 김승수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에 등극했다.
이번 주 방송을 통해 약 14년 만에 집주인과 방주인으로 재회한 두 사람의 설렘 가득한 첫 만남 모습과 화끈하고 후끈한 돌직구 화법의 빅픽처 동거 생활이 공개될 예정으로 보는 이들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C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연출 최윤정/ 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연기 베테랑 훈남훈녀 김승수와 최정원이 첫 동거를 시작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최정원은 한껏 설레는 미소를 지으며 등장해 시선을 모은다. 지난 2015년 KBS2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가족’ 이후 2년 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선 그녀는 함께 동거하게 될 집주인에 대한 설렘과 호기심이 가득한 얼굴로 화사하게 등장해 모태 애교 매력을 대방출하고 있다.
이어 최근 각종 예능 출연을 통해 ‘중년 박보검’으로 거듭나면서 뜨거운 인기를 입증한 김승수가 집주인으로 등장했다. 그는 쇼파에 누워 편안한 모습으로 동거인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제작진에 따르면 김승수는 긴장할 필요 없다며 편안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이내 긴장한 표정으로 집 안 구석구석 풀 세팅을 하며 말과 행동이 다른 ‘언행불일치’ 모습으로 방주인 맞이를 준비했다는 전언이다.
드디어 최정원 김승수 두 사람이 집주인과 방주인으로 재회해 서로를 보고 깜짝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들은 2003년 SBS 드라마 ‘연인’에서 호흡을 맞춘 후 약 14년 만에 다시 만난 것.
최정원은 “만감이 교차했어요~”라며 재회 소감을 밝히면서 김승수에게 단번에 “오빠~”라고 부르며 호칭 정리를 끝낸 것으로 전해져 앞으로 이들의 동거 생활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승수와 최정원은 베테랑 배우들답게 화끈하고 후끈한 돌직구 화법으로 깜짝 놀랄만한 동거 빅픽처를 그릴 것을 예고해 과연 이들의 빅픽처는 무엇일지 기대를 더욱 끌어올리고 있다.
김승수-최정원의 핑크빛 가득한 첫 만남과 이들이 그려낼 빅픽처 동거 생활은 오는 15일 방송되는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정원 김승수 사진제공>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이슈팀 김서민 기자 crooner@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