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좌판정권'이라며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는 전단 2만여장을 유포한 4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대구 수성경찰서는 A(49)씨 등 3명을 찾아내 전단 유포경위 등을 캐는 한편 처벌이 가능한지 따지고 있다.

A씨 등은 지난 9일 오후 경북 성주군 벌판에서 3.5m 높이 비닐 풍선 15개에 각각 정부 비난 전단 2000여장이 담긴 비닐봉지를 연결하는 방법으로 2만여장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단은 당일 오후 8시부터 오후 11시 사이 대구 중구, 서구, 수성구 일대에서 날리지 않고 비닐봉지에 담긴 채로 발견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탐문끝에 지난 12일 A씨 등 3명을 찾아냈다.

조사결과 A씨 등은 특정 단체에 소속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