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내년부터 학교대상 목적사업 추진 방식을 대폭 손질한다.

시교육청은 학교운영의 자율성을 확대하기 위해 학교대상 목적사업을 ‘학교대상 목적사업 일괄안내제’와 ‘공모사업 학교자율운영제’로 개선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존 학교대상 목적사업은 교육부나 교육청이 각종 공모사업을 학교로 내려보내는 형식이기 때문에 일선 학교들은 학년 초에 수립한 학교교육계획을 수시로 변경해야 했다.

특히, 해당 학교에 적합한 목적사업이라도 이미 진행 중인 학교 교육활동을 침해할 소지가 있어 신청조차 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았다.

또 관련이 없는 수십 개의 공문을 접수해야 하거나 사업부서별로 요구하는 신청서 양식이 달라 업무 피로도만 쌓였다.

학교대상 목적사업 일괄안내제가 도입됨에 따라 내년부터는 교육청 예산과 교육부 특별교부금 등 각종 외부재원으로 계획된 학교 대상 목적사업이 일괄적으로 안내된다.

내년도 학교대상 목적사업은 총 311개로 예산은 7700억원 규모다.

아울러 공모사업 학교자율운영제를 통해 교부액이 소액인 사업을 통합해 총액으로 교부하고, 학교가 희망하는 사업을 자율적으로 정해 추진하게 된다.

시교육청은 올해 실시했던 ‘공모사업 학교선택제’도 학교 자율성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학교당 지원 예산도 공립초는 1000만원에서 1400만원으로 늘어나고, 총 예산은 110억원에서 154억원으로 증액된다.

지원 대상 학교도 사립 초·중·고까지 확대된다.

아울러 현장 교원들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모든 학교에서 교원학습공동체를 운영하도록 운영비 300만원을 지원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목적사업 추진 방식의 개선으로 학교의 목적사업에 대한 예측가능성을 높이겠다"며 "학교의 자율성과 교육활동의 안정성을 제고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 9월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문래중학교에서 학생, 학부모, 교직원과 토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