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턴전 2-0 승리 이끌어 / EPL 진출 첫 헤딩골 … 시즌 8호 / 세번째 ‘이달의 선수상’ 눈 앞‘손세이셔널’ 손흥민(25·토트넘)의 득점포가 식을 줄 모른다.

손흥민이 무려 4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이달의 선수상을 예약했다.

손흥민은 14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과의 홈 경기서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이날 팀이 1-0으로 앞서던 후반 42분 골을 터뜨렸다.

상대 진영 오른쪽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골문으로 올린 크로스를 몸을 낮추면서 헤딩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는 4경기 연속골이자 시즌 8호골이다.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2-0 승리를 거두고 리그 2연승을 달렸다.

무엇보다 손흥민은 2015년 8월 EPL 진출 이후 처음으로 헤딩골을 기록하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골을 넣을 수 있는 스트라이커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잉글랜드 진출 첫 시즌인 2015~2016 시즌에 총 8골을 넣었는데 오른발로 6골, 왼발로 2골을 만들었다.

그는 21골을 폭발시킨 지난 시즌에도 양발을 가리지 않고 득점을 기록했다.

이때는 오른발로 13골, 왼발로 8골이었다.

또한 지난 시즌보다 득점에 가속도가 붙고 있는 점도 호재다.

지난해에는 시즌 8호 골이 1월 9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4강에서 나왔는데 이를 한 달 가까이 앞당겼다.

손흥민의 개인 세 번째 이달의 선수상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