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중 일정인 한중 경제무역협력 행사를 취재하던 청와대 출입 사진기자들을 구둣발로 무차별 폭행한 중국 경호원들의 신원파악에 착수하는 등 폭행 사건 진상규명에 나섰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정부 외교라인을 통해 신속한 진상 파악과 함께 책임자에 대한 규명을 요구했다"며 "폭행 당사자가 누구인지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행사장에서 폭력을 행사한 중국 측 인사들이 공안(경찰) 소속인지 또는 이번 행사를 위해 계약된 사설기관 소속 보안원들인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이런 가운데 가해자들을 고용한 곳이 코트라(KOTRA)일 가능성도 제기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코트라와 계약이 돼 있는 보안업체 소속일 가능성이 많다는 보고를 코트라 측으로부터 들었다"며 "그러나 소속은 일종의 사설 보안업체 소속이 돼 있는 관계로 지휘책임은 공안에 있는 게 맞는 듯하고, 폭행은 해당 당사자 문제로 분리해서 봐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빈 방문 중인 대통령의 공식 일정을 취재하는 기자들을 폭행한 것이 '폭행 당사자 간' 문제로 봐야 한다는 청와대 측의 설명은 이해할 수 없다는 게 현지 취재단의 일반적 반응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폭행 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고 우려를 표명하는 등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다음은 청와대 고위관계자의 일문일답 내용이다.

-이날 예정된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유감 표명 등 이와 관련해 언급할 가능성은."정상 차원에서 논의할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중국의 경호 코드를 우리 측이 어긴 것인가 아니면 중국 측에서 과잉 대응을 한 것인가. 우리 측 경호원은 현장에 없던 것으로 아는 데."오늘 벌어진 상황에 대해선 경호의 가이드라인이 어디까지냐와 폭행이라는 직접적 행위 자체를 분리해서 봐야 할 것 같다.우리 측 경호처는 문 대통령을 (수행하기 위해) 안으로 들어간 상황에서 벌어진 일들이라 인지를 늦게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코트라와 계약된 사설 보안업체 소속이더라도 중국 지휘 책임 아래 놓여 있다면, 청와대의 대응은 어떻게 되는 건가."외교부에서는 우리 측인가 아닌가를 떠나서 강력한 항의 유감을 표시하고 있다.다만 지휘를 공안이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지휘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그러나 폭행의 당사자 문제 처리는 당사자를 중심으로 해결해야 하고 문책해야 한다고 본다."-오전에 벌어진 일이고 코트라가 계약한 업체 직원이면 시간 걸릴 필요 없다.

진위 여부 확인 가능한가."최대한 빨리 폭행에 가담했던 사람들의 신원과 소속에 대해 분명하게 조사해서 말씀을 드리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