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를 저지르고 필리핀으로 도주했던 범법자 47명이 집단송환됐다.

사상 첫 집단 송환을 위해 정부는 전세기를 투입했으며 형사 120명이 전세기에 탑승, 삼엄한 호송작전을 펼쳤다.

범죄자 송환만을 위한 전세기 투입은 우리나라 경찰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경찰청은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최상위 수배등급인 적색수배 대상자 11명을 포함해 보이스피싱(28명) 등 사기 사범 39명과 마약·폭력·절도 사범 등을 필리핀 당국의 협조를 받아 이날 오후 4시 인천공항을 통해 송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송환된 범법자 중 사기 사범들이 저지른 범죄의 피해액은 460억원에 이른다.

1997년 11월 필리핀으로 도피한 뒤 19년 만에 국내로 송환된 피의자도 있다.

또 경찰청 소속 코리안데스크(한인 사건 처리 전담 경찰관)와 현지 사법기관 공조로 일망타진된 보이스피싱 조직원 21명도 이날 송환됐다.

이번 송환을 위해 경찰청은 지난 9월부터 필리핀 정부와 협의를 계속했으며 사건을 직접 수사하던 형사 120명을 호송요원으로 차출, 여러 차례 예행연습과 교육을 시켰다.

필리핀 외국인 수용소에 수감돼 있던 피의자들은 이날 차량 20대로 마닐라 국제공항까지 호송된 뒤 전용 출국심사대를 거쳐 우리나라 국적 항공기에 탑승했다.

국적기는 국제법상 한국 영토여서 탑승 직후 체포영장이 집행됐다.

기내 복도를 사이에 두고 좌우 3개씩 배치된 좌석에는 가운데 수갑을 찬 피의자가, 좌우에는 형사들이 앉아 밀착 경비했다.

피의자들에게 샌드위치가 식사로 제공됐으며 화장실에 갈땐 형사가 동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올 한해 필리핀으로 도피한 한국인 범죄자는 지난달 말 기준 144명으로, 전체 국외도피 사범(485명)의 29.7%에 달한다.

필리핀 현지에서 신병이 확보돼 외국인 수용소에 수감 상태인 인원만 90여명이다.

경찰은 이들을 국내법정에 세워 단죄할 필요성, 열악한 현지 외국인 수용소 여건, 장기간 수용으로 질병에 걸리는 등 피의자 인권침해 우려 등이 염려돼 집단송환을 추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