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렛츠런파크 서울 ‘트레이너스컵’ 기수 경력 조교사들 애마와 직접 출전 ‘파이널보스’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 세계일보배 우승 경력 ‘올웨이즈위너’ 꾸준한 순위상금 ‘소통시대’도 주목[강용모 기자]경마 조교사가 주인공인 트레이너스컵에 ‘애마’를 출전시켜 우승을 다툰다.

오는 17일 한국마사회가 연말을 맞아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제12경주로 특별경주인 ‘제3회 트레이너스컵을 개최한다.

지난 2015년부터 개최해온 트레이너스컵은 기수 경력이 있는 조교사가 직접 기승해 경주를 펼친 ‘추억의 레이스’의 특별한 이벤트로 경마 팬들을 즐겁게 했다.

경마에서 조교사는 말을 경주에 출전시키기 위한 모든 과정을 총괄하는 사람으로, 스포츠에 있어 감독과 같은 역할을 수행한다.

올해는 경주의 격을 높여 상금 2억원을 놓고 경주퇴역 자마로 출전자격을 한정해 3세 이상 국산마들이 1400m 단거리 경주로 승부를 겨룬다.

▲파이널보스(수,3세,한국,R94,지용철 조교사,승률 57.1%,복승률 64.3%)는 2016년 과천시장배, 브리더스컵(GⅡ)에 이어 올해 코리안더비(GⅠ)까지 우승하며 ‘지금이순간’ 이후 주춤했던 지용철 조교사의 자존심을 회복시켜준 말이다.

올해 출전한 4번의 대상경주에서 모두 순위상금을 챙겼다.

승률이 57.1%로 출전마 중 가장 우수하다.

▲올웨이즈위너(거,5세,한국,R101,심승태 조교사, 승률 25.0%, 복승률 42.9%)는 올해초 세계일보배와 서울마주협회장배(GⅢ)에서 잇따라 우승, 심승태 조교사의 100승 달성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단거리 강자로 입지를 굳히나 싶었는 데, 이후 출전한 4번의 경주에서 모두 하위권 성적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번 대회로 슬럼프를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소통시대(거, 6세, 한국, R102, 하재흥 조교사, 승률 21.7%, 복승률 37.0%)는 렛츠런파크 서울을 대표하는 국산마다.

출전마 중 최고 레이팅 102를 자랑하며 출전경험도 46번으로 풍부하다.

또한 올해 대통령배(GⅠ), YTN배 등에서 강자들과 겨뤄 꾸준히 순위상금을 챙겼다.

▲가속불패(거, 5세, 한국, R95, 박대흥 조교사, 승률 41.2%, 복승률 58.8%)는 최근 1년 성적 1위를 달리고 있는 박대흥 조교사가 출전시킨 마필이다.

박대흥 조교사는 2017년 14일 현재 61승을 거뒀다.

가속불패는 데뷔 후 출전한 17번의 경주에서 단 2번을 빼고 모두 순위상금을 획득했다.

전형적인 선행마로 빠른 출발 후 스피드를 유지할 수 있는 지구력을 키웠는지가 관건이다.

▲태양왕(거, 5세, 한국, R90, 송문길 조교사, 승률 29.2%, 복승률 45.8%)은 2016년 최우수 조교사를 수상한 송문길 조교사로, 올해 클린업조이와 실버울프를 조련하여 여러 굵직한 대상경주를 휩쓸며 명예를 유지하고 있다.

태양왕은 지난 4월 이번 경주와 같은 거리의 경주에서 1등급 데뷔전임에도 불구하고 파랑주의보, 베스트가이 등 대표 스프린터들을 상대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1400m에 13번 출전할 정도로 해당 거리에 자신감이 있지만 최근 3번의 경주에서 잇따라 중하위 성적인 점이 우려스럽다.

한편, 이번 트레이너스컵 시상식에서는 우승한 마주, 조교사, 기수, 관리사에게 우승 트로피가 전달되며,올 한 해 수고한 말 관계자들에게 간식선물이 지원된다.

또한, 조교사협회에서 자체 조성한 기금 500만 원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후원하는 기부금 전달식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