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승수가 배우 최정원과 첫 만남에서 돌직구 프러포즈를 했다.

두 사람이 집주인과 방주인으로 핑크빛 동거를 시작하게 된 가운데, 김승수가 최정원이 건넨 방세 봉투 안을 확인하고 최정원을 향해 심쿵 멘트를 전했다.

15일 방송되는 MBC 동거 버라이어티 ‘발칙한 동거 빈방 있음’에서는 집주인 김승수와 방주인 최정원의 핑크빛 동거 첫 만남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김승수, 최정원이 방세가 든 봉투를 들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방주인 최정원이 건넨 방세 봉투 안을 곁눈질로 확인하고 있는 김승수의 모습은 완벽한 집주인 포스를 뿜어내며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방세를 확인한 김수는 최정원을 바라보며 흥분해 놀란 표정을 짓고 있고, 이에 최정원은 당황한 듯 웃음을 터트리며 손사래를 치는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제작진에 따르면 동거 계약에 앞서 최정원이 방세를 가지고 김승수에게 밀당을 시도했고, 김승수 또한 지지 않으며 팽팽한 기 싸움을 벌였다.

그녀가 건넨 방세를 본 김승수가 깜짝 놀라 "너 그냥 여기서 살아라"라며 돌발 멘트를 날려 최정원을 당황하게 했다는 전언이다.

15일 밤 11시10분 방송.뉴스팀 hms@segye.com사진= MBC ‘발칙한 동거 빈방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