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7월 개기월식/12월 혜성·유성우내년에는 두 차례의 개기월식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혜성과 유성우도 볼 수 있겠다.

한국천문연구원은 ‘2018년도 주요 천문현상’을 통해 내년 1월과 7월 개기월식이 일어나고 12월에는 ‘비르타넨 혜성’과 유성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은 1월31일에 처음 관측될 것으로 예상됐다.

당일 오후 8시48분부터 달의 일부분이 지구에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시작돼 오후 9시51분이면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달은 1시간 20분 정도 모습을 감췄다가 2월1일 오전 1시10분에 그림자를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 개기월식은 7월28일로 예상됐다.

부분월식 시작 시각은 오전 3시24분이며, 개기월식은 오전 4시30분 시작돼 월몰시각인 오전 5시37분까지 관측할 수 있을 전망이다.

12월13일에는 비르타넨 혜성을 눈으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이 혜성은 1948년 미국의 천문학자 칼 비르타넨이 발견한 5.4년의 단주기 행성이다.

비르타넨 혜성은 이날 태양과 가까워지는 지점인 근일점을 지나갈 것으로 예측됐다.

12월4일부터 17일까지는 유성우도 예상된다.

특히 달이 사라지는 12월14일 오후 11시30분부터 주변 환경에 따라 1시간 동안 120개 정도의 유성을 관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천문연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