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성태(사진) 원내대표는 18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최근 대통령 특사로 아랍에미리트(UAE)·레바논을 방문한 것과 관련 "임 비서실장이 왜 중동에 갔는지 아직도 청와대는 답을 못 내놓고 있다"며 "이제는 진실을 이야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임 비서실장은 국민 앞에 이실직고해야 한다.일파만파 퍼지는 국민의 의혹을 손바닥으로 가리려 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임 비서실장은 사실무근이라고만 할 게 아니라 성실히 답해야 한다"며 "무리한 탈원전 정책의 당위성을 확보하고자 국익을 포기하면서까지 전임 정권에 대해 보복을 가하려다 외교적 문제를 야기했다는 의혹에 대해 진위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특히 "의혹이 밝혀지는 것이 두려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운영위원장을 요구하는 떼쓰기를 하면서까지 진실을 덮으려 한다면 진실은 더욱 빛을 발할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주 중국 국빈방문에 대해서는 "청와대는(한반도 문제에서) 큰 산을 넘었다고 했지만 큰 산은 고사하고 큰 한숨이 나온다"고 비판했다.

그는 "요즘 유행하는 말로 ‘이것이 실화냐’고 되물을만한 역대급 수모를 당하고도 끝도 없는 자화자찬이 어디서 기인하는지 묻고 싶다"며 "대통령이 시종일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비위를 맞추고 ‘혼밥’한 것 외에 한 일이 뭐가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는 낯간지런 자화자찬을 그만두고 외교 참사를 초래한 외교안보라인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주중대사,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짐 싸고 집에 갈 준비를 해야 한다"며 ‘문책론’을 재차 제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