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신생아들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대목동병원을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사대 전담수사팀은 19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에 있는 이대목동병원으로 수사관 13명을 보내 신생아중환자실과 전산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압수수색은 질병관리본부와 합동으로 실시됐으며, 압수수색팀은 인큐베이터와 약물 투입기 등 의료기구와 의무기록, 처방기록 등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이 신생아 사망원인과 병원 측 과실의 상관관계 등에 대한 확인 차원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병원에서는 사망한 신생아 4명의 장례가 일제히 치러졌다.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서 신생아 집중 치료중 숨진 신생아의 발인에서 유가족이 운구차를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