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가 2018년 첫 1000만 관객 영화가 될 전망이다.

2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는 새해 첫날인 1일 관객수 91만4472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다.

누적관객수는 945만407명으로 이틀 안에 10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신과 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얘기를 다룬 영화로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김동욱 등이 출연했다.

1편 '죄와 벌'과 2편을 동시촬영한 '신과함께'의 순제작비는 약 350억원선으로 손익분기점은 편당 관객 약 600만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1편은 개봉 9일 만에 600만을 돌파하며 제작비를 모두 회수하는 엄청난 흥행 파워를 과시했다.

한편, 박스오피스 2위 '1987'은 이날 53만118명을 동원해 누적관객수는 246만9870명을 기록 중이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영화 '신과함께' 예고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