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올해 현지화 영업을 통한 글로벌화와 디지털화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

또 올해 전략목표로 업(業)을 새롭게 정의하고 다음을 준비한다는 의미를 담아 ‘리디파인(Redefine) 신한, 비 더 넥스트(Be the NEXT)’와 ‘2018, 통·쾌·력(通·快·力) 영업현장’을 설정했다.

2일 위 행장은 서울 세종대로 은행 본점에서 시무식을 열고 "미래를 읽고 앞서 나감으로써 능히 경쟁자를 압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위 행장은 특히 10여년 만에 자동차가 마차를 대신하고 있는 1900년대 초 뉴욕 거리의 변화를 예로 들며 "지금 이 순간도 진행되고 있는 변화를 읽는 것이 미래 금융을 주도하는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거리에 마차가 가득했던 시절 자동차 회사를 설립한 헨리 포드의 성공을 지목하며 "멀리서 방관자처럼 바라보거나 자신의 영역에만 갇혀있다면 변화를 따라갈 수 없다"면서 "변화를 꿰뚫고 방향을 제시하는 ’Redefine 신한, Be the NEXT’의 전략목표를 바탕으로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고 역설했다.

업(業)을 재정의 하고 다음 시대를 만들어야 한다는 의미다.

위 행장은 "관행적인 틀을 깨려는 노력이 올 한해 본부와 영업현장 모두에서 구체적으로 실현돼야 한다"면서 "'Redefine 신한'을 통해 금융업의 변화를 주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the NEXT’가 되기 위해선 디지털과 글로벌을 역점 부문으로 꼽았다.

위 행장은 "금융이 필요한 고객들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업(業)의 대명사로 자리 잡아 차별적인 솔루션으로 고객의 생활과 항상 연결되고, 디지털 시대의 기준이 되는 '금융의 미래' 그 자체가 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특히 "2018년은 디지털 영업의 원년"이라면서 "빅데이터 기반 마케팅과 새롭게 선보일 슈퍼앱을 통해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금융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우리의 사고와 행동 모두를 디지털화해야 한다"며 "현지화 영업을 확산해 진정한 글로벌뱅크로 도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밖에 영업현장에서는 ‘통쾌력(通·快·力)’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는 소통의 통(通)과 변화를 정확히 이해하고 빠르게 결정하는 쾌(快), 힘있게 추진하는 력(力)을 의미한다.

위 행장은 "올 한해 무엇보다 커뮤니티 영업을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선즉제인(先則制人)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신년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