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연쇄 사망사건과 관련해 신생아 중환자실 진료 및 감염·위생관리 실무를 맡은 전공의, 교수들이 경찰에 차례로 소환된다.

2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속 1년차 레지던트 전공의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면서 "이번 주엔 전공의들 위주로 조사하고 다음 주쯤 최종 관리 책임자들인 교수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에는 1∼4년차 레지던트인 전공의가 14명가량 있다.

신생아 중환자실 전담 전공의는 2명으로 이들을 포함한 전원이 하루에 2명씩 돌아가면서 신생아 중환자실 당직을 선다.

신생아 연쇄 사망사건이 발생한 지난달 16일 밤에는 신생아 중환자실 전담 전공의 1명과 전담이 아닌 전공의 1명이 당직을 섰다.

이번 주 경찰은 사건당일 당직 전공의와 함께 이날 당직이 아니었던 중환자실 다른 전공의 1명을 불러 신생아 중환자실 감염·위생관리 책임과 사망 전날부터 당일까지 진료 상황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이날 신생아 중환자실 소속 간호사 1명도 소환해 조사 중이다.

이 간호사는 당일 새벽부터 낮까지 근무자여서 밤에 일어난 사망사건은 보지 못했지만, 신생아들의 사망 이전 상태는 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