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에 위치한 내수무에타이(관장 김성용) 소속 조은 선수를 소개한다.

16전 9승 7패를 기록하고 있는 조은 선수는 펀치 킥 콤비네이션이 주특기로, 링네임은 '나르샤' 다.

Q. 자기소개 부탁드린다.

한국파이터클럽 내수무에타이 조은이라고 합니다.

현재 제 나이는 열여섯이고 중학교 2학년부터 약 2년가량 운동을 계속 해오고 있습니다.

닉네임은 순수 한국말로 '날아오르다' 라는 뜻의 '나르샤' 입니다.

사진 = 충북 청주 내수무에타이 조은 선수 Q. 가장 기억에 남는 선수는 가장 기억에 남는 선수는 파주 도일짐 소속 선수인데요. 초반에 연승을 거뒀지만 그 선수를 만나고 첫 패에 맞닥뜨렸습니다.

그때 충격으로 인해서 운동을 열심히 했는데, 슬럼프를 견디지 못하고 연패의 늪에 빠졌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내년부터 고등학생이 되었는데요. 고등 일반부로 나가서 언니들과 (시합을) 하게 되는데,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시합 나갈 때 고등일반부로 나가서 겁은 안 납니다.

고등학교 언니들과 싸우는 제 모습 꼭 지켜봐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