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영을 앞둔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김준수 PD가 기획의도에 대해 입을 열었다.

3일 열린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기자간담회에서 김 PD는 "'3대천왕'에서 '푸드트럭', '골목식당'까지 너무 프로그램을 자주 바꾸는 게 아니냐고 생각하실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근본적으로 저희 프로그램의 특징으로 백종원 대표(더본코리아 대표이사·사진 오른쪽)의 자영업자에 대한 애정과 리얼리즘이 있다"는 김 PD는 "방송은 1회성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푸드트럭' 인연으로 만난 분들을 백종원씨가 따로 소집을 해서 만난다"고 설명했다.

김 PD는 또 "백 대표는 근본적으로 본인이 밑바닥부터 시작해서 성공한 장사의 신이라 자영업자에 대한 애정이 많다"며 "푸드트럭'은 자영업자를 살리자는 취지가 있었고, '골목식당'은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백반집 주인 등을 살리자는 취지가 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이를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담는 '거리 심폐소생 프로젝트'로 백종원과 방송인 김성주, 남창희, 가수 고재근 등이 출연, 오는 5일 오후 11시20분 처음 방송된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SBS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