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강민영 기자] 신한은행은 첫거래 상품 가입시 기본이자율의 최대 세배의 이자를 제공하는 ‘신한첫거래 세배 드림(Dream) 적금’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2018년 새해 저축 계획을 세우는 고객이라면 세배 드림 적금으로 천만원 만들기 플랜을 시작할 수 있다.

납입액과 기간이 고정된 상품으로 매월 26만7000원을 36개월 동안 매월 납입하면 최대금리 적용시 세후로 1000만원 목돈 수령이 가능하다.

세배 드림 적금의 최고 이자율은 3.5%로 예금, 적금, 주택청약종합저축, 신한카드(신용카드에 한함) 중 한 가지를 첫거래 가입시 기본이자율 1.1%의 두배(2.2%) 두 가지를 첫거래 가입시 세배(3.3%)가 적용되며, 3월 말까지 적금 가입고객 모두에게 특별 우대 이자율 0.2%p를 제공한다.

출시 기념 이벤트도 진행된다.

3월말까지 세배 드림 적금 가입 후 ▲적금 3회 이상 납입 ▲이벤트 기간 중 주택청약종합저축을 가입하고 30만원 이상 입금 ▲신한 FAN클럽 최초 가입을 달성한 고객에게는 달성 항목마다 마이신한포인트 3,000원을 지급하며, 신한은행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로 새해 소원을 게시하고 가족을 소환하는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에게도 3000포인트를 선물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님께 새해 첫 인사를 드린다는 의미로 세배 드림 적금을 준비했다"며 "연초 목돈마련을 즐겁게 시작하실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는데 노력을 기울였으며 많은 고객님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mykang@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