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장은숙이 진솔한 인생 이야기로 시청자를 만난다.

장은숙은 24일 오전 8시에 방송되는 M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다.

1970년대 '춤을 추어요'로 데뷔하자마자 큰 인기를 얻기 시작한 장은숙은 '당신의 첫사랑' '사랑' 등을 발표, 특유의 허스키한 목소리로 대중을 매료시켰다.

이후 연고지도 없던 일본으로 건너가 과감히 일본 가요계에 도전, 데뷔 첫해 일본 유선대상 신인상을 수상했고, 2000년 '운명의 주인공'으로 각종 순위에서 12주 이상 1위를 차지하며 모두 25만 장 앨범 판매고를 올렸다.

지금은 기획사 대표로 일본에서 신인가수를 배출하고 있다.

데뷔 40년 차에 올해 60세인 장은숙은 여전히 싱글로, 최고 동안 미모를 자랑한다.

비결로는 매일 노래 연습을 거르지 않는 것과 대중 앞에서 프로의 면모를 보이기 위한 걷기 운동을 꼽는다.

한번 맺은 인연은 끝까지 간다는 인생 철학도 성공의 디딤돌이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본 진출 이후 장은숙과 관련해 국내에 떠돈 각종 루머의 진실, 치열했던 일본 진출 과정, 그리고 딸의 귀국을 기다리다 돌아가신 모친에 대한 회한 등 장은숙의 못다 한 과거 이야기를 들어본다.

또한 일본에서의 성과를 뒤로하고 다시 국내 가요계로 돌아온 이유, 산악인 엄홍길과 인연 등 장은숙의 근황과 파란만장한 사연들이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