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가 관객수 500만명 돌파를 목전에 뒀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은 지난 24일 126만5593명, 25일 120만9376명의 관객을 동원해 누적관객은 476만3397명으로 집계됐다.

'신과함께'와 '강철비'흥행에 힘입어 24일과 25일 영화관 하루 관객수는 이틀 연속 200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24일에는 206만7829명으로 역대 최다 하루 관객을 기록했다.

하루 관객이 200만명 이상을 기록한 것은 '국제시장', '기술자들' 등이 상영된 2014년 12월 25일(205만8342명), '히말라야', '스타워즈:깨어난 포스' 등이 상영된 2015년 12월 25일(202만1140명)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오는 27일에는 영화 '1987'이 개봉해 '신과 함께'와 쌍끌이 흥행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1987'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6월 민주항쟁을 다룬 영화로, 김윤석, 하정우, 김태리, 유해진 등이 주연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