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25·토트넘)이 FC 바르셀로나 공격의 중심 수아레스, 맨체스터 시티 주축 스털링보다 더 높은 평가를 받았다.

25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017년 유럽 5대 리그 축구선수 톱 100'에서 손흥민을 26위에 올려 놓았다.

랭킹 100위안에든 아시아 선수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5대리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랑이다.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은 올 시즌 토트넘 해리 케인을 도우며 급부상한 선수"라며 "올해 22골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면서 "한국의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끌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스카이스포츠 '2017 랭킹 100'에서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해리 케인(토트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 순으로 올랐다.

6~10위는 드리스 메르턴스(나폴리), 로멜루 루카쿠(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 사울 니게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이었다.

손흥민 바로 다음인 27위엔 곤살로 이과인(유벤투스)이 올랐고, 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시티·28위), 필리피 코치뉴(리버풀·30위), 마커스 래시퍼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33위), 라힘 스털링(맨체스터시티·36위), 수아레스(FC바르셀로나·40위) 등 무시무시한 스타들이 줄을 섰다.

오바메양(도르트문트)은 42위,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47위,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는 56위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1월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가 발표한 5대 빅리그 선수 가치 평가에서 69위에 오르기도 했다.

반면 지난 22일 가디언의 '2017년 전 세계 축구선수 톱 100'에는 들지 못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