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의 혈액에서 검출된 항생제 내성균 '시트로박터 프룬디'(Citrobacter freundii)이 아이들이 맞은 주사제에서도 검출돼 사망 연관성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6일 질병관리본부는 "사망 환아에 투여된 지질영양 주사제에서 사망 환아에 발견된 동일한 유전형 시트로박터균이 검출됐다"며 "주사 준비 단계서 오염됐을 가능성이 추정된다"고 했다.

검출 결과에 따라 질본은 서울 경찰청 광역수사대와 협조해 지질영양 주사제의 오염경로를 추가조사 진행할 예정이다.

사망 환아는 모두 중심정맥관을 통해 지질영양 주사제를 투여받고 있었으며 해당 주사제는 전체 입원 환아 16명 중 5명에 투여됐다.

이 중 4명이 사망에 이르렀다.

질본은 아직까지 감염과 신생아 사망의 관련성을 단정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시행 중인 검사 결과들을 종합하여 규명할 계획이다.

신생아중환자실에 함께 입원했던 12명의 환아에 대한 미생물 배양검사 결과, 전원된 환아 9명(퇴원아 3명 제외)에 대한 혈액배양 검사와 전체 12명의 대변배양검사에서 시트로박터균이 검출되지 않았고 관련 감염이 의심되는 증상도 나타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