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임은석 기자] 노후된 철도시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향후 5년간 7조3000억원을 투자한다.

국토교통부는 노후화된 철도시설의 안전을 확보하고 기반시설의 성능을 고도화하기 위한 '중장기 철도시설 개량투자계획(2018~2022년)'을 수립했다고 4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30년 이상 경과된 철도교량·터널이 37%, 내구연한(10~20년)이 지난 전기설비가 38%에 이르는 등 시설 노후화가 급격히 진행되고 있다"며 "철도시설 개량을 위한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투자전략이 필요하다"고 계획 수립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개량투자계획은 철도시설 노후율을 20% 감축하고, 철도시설로 인한 운행장애를 30% 낮추며, 성능지수를 5% 향상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국토부는 목표 달성을 위해 노후시설 개량, 안전시설 확충, 시설물 성능고도화, 이용편의시설 확충 등 4대 전략을 수립해 향후 5년간 국가철도 개량에 4조9000억원, 도시철도 개량에 2조4000억원 등 총 7조3000억원을 투입한다.

우선 개통된 지 오래되고 운행밀도가 높은 수도권 전철구간과 서울·부산 도시철도 중 노후화된 궤도·전기·신호설비 등을 집중 개량하고, 노후 철도역사도 증·개축 등을 추진한다.

전체 철도시설에 대한 내진성능보강은 내년까지 완료하고, 낙석·홍수·터널 내 화재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한 안전시설을 확충할 예정이다.

또한, 관제사의 휴먼에러 방지를 위해 철도관제설비를 고도화하고, 철도시설을 원격으로 진단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원격관리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계획은 철도시설에 대한 과학적인 성능평가를 최초로 시행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계획이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노후된 철도시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향후 5년간 7조3000억원을 투자한다.

사진/뉴시스 세종=임은석 기자 fedor0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