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위안부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가 "한·일 이면합의가 있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논란도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며 공개를 촉구했다.

28일 김 원내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한번 문재인 정권과 임 비서실장에게 촉구한다"며 "자신의 인기영합적인 행위를 위해 모든 것을 다 까고, 모든 국가기밀과 비밀도 다 해제하면서 정치·정책보복에 거리낌 없는 사람들이 왜 UAE에서 지난 8개월 동안 자신들이 한 일에 대해 국민 앞에 진실한 고백을 하지 않는가"라고 했다.

이어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 11월 UAE를 방문했을 때 청와대 관계자가 동행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밝혀졌다"며 "송 장관은 아크부대 장병 격려 방문, UAE 측 묘비 참배 외에 나머지 이틀 동안 일정을 가지지 않았고 UAE 측과 심각한 문제를 가지고 대면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정치·정책·인사 보복에 혈안이 돼 국가 간 신뢰와 국익에 엄청난 위기를 초래할 수 있는 대형사고 치고 있다"며 "국가신뢰와 국가 간 외교 문제, 국익에 심대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야당 입장에서는 지금 이 시간까지도 지난 8개월간 아마추어 정권이 벌인 일에 대해 고민하고,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각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