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스스타트 이승훈·김보름 등 / 종합선수권 출격 ‘평창 모의고사 ’ / 이상화·모태범 등은 개별 훈련담금질이란 뜨겁게 달군 쇠를 찬물에 담그는 과정을 말한다.

이 작업을 거쳐야 쇠가 단단해지기 때문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나설 8명의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가장 강해지기 위한 준비에 들어간다.

29일부터 이틀간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리는 제44회 스프린트 및 제72회 종합선수권대회릍 통해 마지막 ‘금빛 담금질’에 나선다.

이번 대회에는 남녀 매스스타트 종목의 유력한 금메달 후보인 이승훈(29·대한항공)과 김보름(24·강원도청)을 필두로 정재웅(18), 정재원(16·이상 동북고) 친형제 선수는 물론 차민규(24·동두천시청), 김준호(22), 박지우(19·이상 한국체대), 김태윤(23·서울시청) 등이 출격해 올림픽 개막 40여일을 앞두고 실전감각을 끌어올리며 ‘평창 예행연습’에 나선다.

차민규, 김준호, 김태윤, 정재웅은 단거리 대회인 스프린트 선수권대회에 나서고 이승훈, 정재원, 김보름, 박지우는 장거리 대회인 종합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역시 가장 눈길을 끄는 이들은 이승훈과 김보름이다.

두 선수가 나설 매스스타트는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정식종목으로 채택됐기에 첫 금메달의 주인공으로 역사에 남을 수 있는 기회라 욕심이 남다르다.

특히 이승훈은 4차례 국제빙상연맹(ISU) 월드컵을 통해 이번 시즌 세계랭킹 1위 자리를 굳게 지켰기에 기대가 더 크다.

허리부상에 시달렸던 김보름은 이번 시즌 마지막이었던 4차 월드컵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컨디션이 살아나고 있어 이번 대회를 통해 완벽히 부활한 모습으로 금메달을 향한 질주를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무서운 성장세를 보여주는 차민규, 정재원 등 젊은 선수들은 익숙한 국내 링크에서 컨디션을 끌어올려 올림픽에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할 준비를 하고 있다.

차민규는 월드컵 3차 대회 남자 500m에서 2위를 차지하는 등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정재원은 매스스타트와 팀추월에서 이승훈과 짝을 이뤄 한국의 금메달 작전에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지난 월드컵 1차 대회 매스스타트에서는 이승훈의 1위를 도우면서 3위에 올랐고 팀추월에서는 우승을 차지하는 등 쑥쑥 자라는 기량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한편 이상화(28), 박승희(25·이상 스포츠토토), 김민선(18·서문여고), 김현영(23·성남시청), 모태범(28·대한항공), 김민석(18·평촌고) 등 평창에 출전하는 다른 국가대표들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대신 개별 훈련을 이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