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한국 남자 장거리 빙속의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전국 종합선수권대회에서 남자부 우승을 차지했다.

이승훈은 30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전국 남녀 스피드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에서 종합점수 158.045로 1위에 올랐다.

전날 5000m에서 1위에 오른 이승훈은 500m, 1500m, 5000m, 1만m 등 네 종목 기록을 합산하는 올라운드 방식의 종합 성적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이승훈은 1500m와 1만m 경기에서 참가 선수 가운데 가장 좋은 기록으로 레이스를 마쳤다.

이날 여자부에선 박지우(한국체대)가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평창동계올림픽 매스 스타트와 팀 추월 대표인 박지우는 500m와 1500m, 3000m, 5000m 4차례 레이스에서 종합점수 169.698로 우승을 차지했다.

우리나라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은 첫날 500m와 3000m에서 2위에 오른 뒤 이날 컨디션 문제로 기권했다.

함께 열린 제44회 전국 남녀 스프린트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는 남자부 차민규(동두천시청)와 여자부 김민조(고려대)가 남녀 우승을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