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콩두 몬스터 '엣지' 이호성 (사진: 게임메카 촬영)1월 16일, 넥슨 아레나에서 진행된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8(이하 롤챔스)' 1주차 2경기 1세트에서 콩두 몬스터가 MVP를 상대로 압승을 거뒀다.

이번 경기에서 콩두 몬스터는 매우 순조롭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그 중심에는 '엣지' 이호성의 '조이'와 '레이즈' 오지환의 '자르반 4세'가 있었다.

극초반에 상대 미드 '이안' 안준형의 '라이즈'를 끊어내는데 성공하며 미드 라인 주도권을 손에 쥔 것이다.

'조이'와 '자르반 4세'의 호흡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콩두 몬스터의 미드와 정글은 맵 전체를 활발하게 돌아다니며 공격 타이밍을 노렸다.

'라이즈'를 지속적으로 괴롭힘과 동시에 '비욘드' 김규석의 '니달리'마저 잡아내며 상대의 탑과 미드 힘을 뺐다.

여기에 MVP의 유일한 희망이었던 '애드' 강건모의 '일라오이'마저 '로치'의 '오른'에게 솔로킬을 당하며 역전 가능성이 더욱 더 흐려지고 말았다.

이러한 기세는 교전까지 이어졌다.

봇 1차 타워를 가져간 콩두 몬스터는 드래곤 사냥 후 이어진 교전에서 상대 2명을 잡으며 게세를 높인 것이다.

유리한 고지를 점한 콩두 몬스터는 상대 타워를 빠르게 정리했다.

경기 시작 18분, 콩두 몬스터는 킬 스코어, 골드 차이, 타워, 드래곤 및 전령 등 오브젝트까지 앞서가며 경기 주도권을 손에 쥐었다.

하지만 MVP 역시 힘 없이 지기만 하지 않았다.

'비욘드'가 죽을 각오로 적 사이를 뚫고 들어가 '바론' 스틸에 성공한 것이다.

그러나 아쉬운 점은 '바론 버프'를 살릴 타이밍이 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상대가 '바론' 타이밍을 살리지 못하게 시간을 끈 콩두 몬스터는 마지막 교전에서 상대 3명을 동시에 잡아내며 결정적인 타격을 입혔다.

이에 콩두 몬스터는 MVP를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롤챔스 첫 승을 신고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