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찾아 종합 수송준비 현황 점검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6일 강원도 강릉을 찾아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비한 제설 대책을 포함한 종합 수송준비 현황을 점검했다.

김 장관은 이날 강릉국토관리사무소에서 올림픽 대비 제설 대책 추진 상황을 보고받고 "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해 완벽한 도로 제설이 중요하다"며 "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비상 대응체계를 상시 유지하며 기습폭설 등 긴급 상황에 신속히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올림픽조직위원회에서 교통 서비스 준비 현황을 보고받고 "도로·철도·공항 등 교통 인프라시설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해 선수나 관광객이 이동에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장관은 지난해 도시재생 뉴딜 시범 사업지로 선정된 강릉시 옥천동도 찾았다.

그는 "올림픽과 도시재생을 계기로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면 임대료 인상 요구로 영세 상인들이 삶의 터전에서 내몰릴 수 있는 만큼 상생협약과 공공임대상가 조성 등을 통해 둥지 내몰림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강릉 일정을 마친 김 장관은 이날 서울에서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교통 O2O 분야 영리더 간담회’를 갖고 "올림픽 성패는 편리한 교통서비스를 얼마나 신속하게 제공하느냐에 달려 있다"며 "혁신적 아이디어가 집약된 교통분야 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를 통해 관람객의 발이 돼 달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