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SV '앰비션' 강찬용 (사진: 게임메카 촬영)1월 16일, 넥슨 아레나에서 진행된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8' 1주차 1경기 1세트에서 KSV가 킹존 드래곤 X를 상대로 첫 승을 거뒀다.

이번 경기는 초반부터 양 팀 정글러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피넛' 한왕호의 '니달리'가 날카로운 공격력을 바탕으로 선취점을 만들어낸 것에 이어 탑에서도 '라스칼' 김광희와의 협동을 통해 '큐베' 이성진의 '나르'를 잡으며 기세를 올렸다.

그러나 KSV 정글러 '앰비션' 강찬용도 만만치 않았다.

선취점을 내준 이후 바로 '피넛' 한왕호를 잡으며 1:1로 킬 스코어 균형을 맞췄고, 팀과 미드가 밀리는 와중 '라스칼'의 '오른'을 공략하는데 성공하며 기세를 팽팽하게 이어갔다.

여기에 초반에 상대에게 잡히며 열세였던 '크라운' 이민호 역시 상대 미드를 홀로 잡아내며 기세를 회복했다.

이후 KSV는 '피넛' 한왕호에게 드래곤 스틸을 당하는 등 다소 기분 좋지 않은 상황을 맞이했지만 침착하게 중후반 운영을 이어가며 기회를 노렸다.

그리고 마침내 결정적인 타이밍이 왔다.

'라스칼' 김광희의 '오른' 궁극기를 효과적으로 막아내며 경기를 이어가던 KSV는 '대지의 드래곤' 사냥 이후, 탑, 봇에 이어 상대의 미드 1차 타워를 먼저 정리하며 라인전 우위를 점했다.

이에 킹존 드래곤 X는 분위기를 뒤집기 위해 '바론' 사냥에 나섰으나 오히려 상대의 역습에 선수 5명이 모두 잡히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하고 말았다.

특히 사망과 동시에 궁극기로 상대 선수를 모두 가둔 '앰비션' 강찬용의 '자르반 4세' 스킬 활용이 돋보였다.

여기에 '큐베' 이성진 역시 트리플 킬을 달성하며 기세를 올렸다.

기세를 휘어잡은 KSV는 마지막 교전에서도 다시 한 번 상대 팀 전원을 잡아내며 유리함을 과시했다.

경기를 장악한 KSV는 망설이지 않고 상대 본진을 점하며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