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주민·관광객들 휴대전화로 / “실제상황… 피난처 찾아라” 전송 / “시스템 점검중 실수”… 38분후 정정 / 긴급대피 소동… 美정부 조사착수북한의 탄도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대피훈련을 실시해온 하와이에 실제로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가 발령돼 주민과 관광객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3일 오전 8시쯤(현지시간) 하와이에서 주민과 관광객 휴대전화로 ‘하와이로 오는 탄도미사일 위협,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것은 훈련이 아니다’는 문자메시지가 일제히 전송됐다.

이 메시지는 하와이 주정부비상관리국(HEMA)이 실수로 잘못 보낸 것이었다.

이 기관은 13분이 지난 뒤 트위터를 통해 "하와이에 대한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긴급 발표했고, 약 38분 후엔 이를 정정하는 문자메시지를 다시 발송했다.

데이비드 이게이 하와이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사일 공격 경보 발령은 하와이 HEMA가 작업교대 도중 경보시스템을 점검하다가 빚은 실수였다고 말했다.

그는 "고통과 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하와이주는 지난달 1일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주민대피 훈련을 30여년 만에 처음으로 실시했다.

하와이에서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 발사 등으로 북한 핵 공격에 대한 경각심이 고조돼 있다.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은 정정 메시지를 받을 때까지 핵 공격 가능성에 몸서리를 치며 공포의 시간을 보냈다고 미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하와이 호놀룰루 한 호텔에서 휴가를 보내던 한 관광객은 "갑자기 큰 소리로 알람이 울려 잠이 깬 뒤 문자메시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로비로 내려가 보니 호텔 손님들도 일제히 뛰어나와 어떻게 해야 할지 우왕좌왕했다.모두 공포에 질린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하와이에서 열린 미국 프로골프(PGA) 소니오픈에 참가한 선수들도 오보에 놀라 황급히 대피 조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부는 사고 경위 조사에 착수했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즉각 현지 상황을 보고받았다고 미 언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 별장인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골프 라운딩을 하다가 보고를 받았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미국 민주당은 철저한 진상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도록 정부에 요구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사설을 통해 "잘못된 경보가 트럼프 정부의 핵 위험에 대한 경고"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