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전 'BBK 의혹 사건' 특별검사가 14일 다스 부실 수사 의혹에 대해 "검찰은 다스에 대해 두 번이나 수사하고도 아무 것도 찾아낸 것이 없었다"며 검찰 책임론을 주장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 원 횡령' 정황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검찰에 고발된 것에 대해 정면 반박한 것이다.

정 전 특검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의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은 특검 종료 이후 120억 원 횡령 건을 검찰에 정식으로 인계했다"며 "이 전 대통령의 연관성 여부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했다"며 부실 수사 의혹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그는 "인계된 수사 기록을 살펴보고 검토하는 것은 검찰 본연의 업무"라며 "검찰은 두 번에 걸친 수사에도 불구하고 부실수사를 해 특검을 초래했음에도 특검에서 기록을 인계받은 뒤 기록을 전혀 보지 않았다는 전혀 납득할 수 없다는 주장을 한다"고 부연했다.

다스 경리여직원의 횡령에 대해선 "특검의 수사대상이 아닌 사건이어서 수사발표에 포함하는 것이 적당하지 않은 것으로 결론을 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특검은 이번 사안이 초래된 본질은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사건에 대해 검토 후 다스 여직원의 개인 횡령에 대해 입건해 수사할 것인지, 피해 복구가 됐으므로 입건하지 않을 것인지 판단해 그 판단에 따라 일을 해야 했을 것"이라며 "이것을 하지 않은 것은 오히려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특검은 특검보 외에는 검찰에서 파견받은 검사와 검찰수사관, 특별 채용된 특별수사관 등으로 구성된다"며 "특검이 이들 모든 사람의 입을 막을 수 있다고 보느냐. 수사한 내용을 덮을 생각이나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정 전 특검은 "앞서 공개한 자료 외에 당시 생성된 상당수의 자료를 파일 형태로 보관하고 있다"며 "계속 의혹이 제기된다면 보관하고 있는 자료를 앞으로도 추가로 공개하고자 한다"고 했다.

한편 검찰은 조만간 정 전 특검팀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