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4600억 투자… 1300명 신규 채용 / “2018년을 재도약 원년으로” 포부애경그룹이 오는 8월 홍대입구역 통합 신사옥(조감도)에 입주한다.

또 애경은 올해 4600여억원을 투자하고 1300여명을 신규 채용하는 등 2018년을 재도약 원년으로 삼을 계획이다.

애경그룹은 지주사 AK홀딩스를 비롯해 애경산업, AK컴텍, AM플러스자산개발, AK아이에스, 마포애경타운 등 6개 사가 입주하는 신사옥을 8월 오픈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옥 규모는 연면적 기준 약 5만3909㎡로 판매시설과 업무시설 등이 집약된 복합시설동과 공공업무시설동 등으로 나뉘어 있다.

신사옥 7층부터 16층에는 제주항공이 운영하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 홍대 호텔(294실)’이 들어선다.

또 1층부터 5층까지 AK플라자 판매시설이 입주할 계획이다.

채형석 총괄부회장은 지난 12일 애경그룹신년 임원워크숍에서 "2018년 새로운 홍대 시대를 열어 더 젊고 트렌디한 공간에서 퀀텀 점프(대도약)를 할 것"이라며 "쾌적하고 효율적인 근무환경에서 임직원이 마음껏 역량을 발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애경그룹은 지난해 제주항공, 애경유화, 애경산업 등 주요 계열사를 포함한 그룹 실적에서 사상 최대 성과를 냈다.

애경그룹은 2018년 경영방침을 3S(스마트, 서치, 세이프)로 잡고, 이를 실행해 그룹이 ‘퀀텀 점프’를 하기 위한 그룹의 전략 방향을 공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