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 '런닝맨' 회식에서 있었던 박나래의 주사를 폭로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멤버들은 지난 해 말 진행된 '연예대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최우수상을 수상한 지석진이 회식을 열었다고 전했다. 이에 지석진은 "고기를 포장해가는 애들"이라며 한숨을 쉬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유재석은 당시 회식 때 만취했던 박나래를 언급하며 "전날 받은 상에 대한 회식을 '런닝맨'과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이광수 역시 "마시기 전에는 여기서 취하면 무슨 추태냐고 하더니 완전 취했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어 이광수는 "그러더니 마지막에는 완전 취해 손으로 욕하고 그랬다"고 회상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