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26·토트넘)이 경기 최우수선수인 '맨 오브 더 매치' 트로피를 들고 동료들과 승리를 자축하는 모습을 공개해 화제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 이후 개인 인스타그램에 해리 케인,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함께 환하게 미소 짓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라커룸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이 사진에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가 정하는 경기 최우수선수 '맨 오브 더 매치' 트로피를 들고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그는 "승점 3, 믿을 수 없는 결과, 놀라운 응원에 감사드립니다"라는 글도 함께 남겨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26분 0-0 균형을 깨는 결승 골을 폭발하고, 후반 2분에는 케인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특히 토트넘 선수로는 저메인 데포 이후 14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5경기 연속 득점을 쌓는 기록도 남기는 등 맹활약해 멀티 골을 터뜨린 케인을 제치고 '맨 오브 더 매치'로 뽑혔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