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중부 알바이 주에 있는 마욘화산이 13일 오후(현지시간) 화산재를 2.5㎞ 상공까지 분출해 인근 지역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필리핀 화산지진연구소는 14일 마욘화산에 대한 경보 수위를 1단계(이상)에서 2단계(불안 증가)로 상향 조정하고 이 화산의 반경 6㎞ 안에 들어가지 말 것을 주민들에게 권고했다.
또 항공사들에 마욘화산 인근 상공의 비행기 운항을 피하도록 당부했다.
2013년 마욘화산이 화산재와 증기를 분출하며 폭발해 외국인을 비롯한 등산객 5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다. 1814년에는 최악의 마욘화산 폭발로 1천200명 이상이 사망했다.
마욘화산은 해발 2천472m의 활화산으로,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비행기로 약 1시간 거리의 남쪽에 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