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회장 ‘신한경영포럼’서 / 그룹 전략과제·미래 비전 제시신한금융그룹은 지난 12∼13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전 그룹사 경영진과 본부장 3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신한경영포럼’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조용병(사진) 신한금융 회장은 이날 포럼에서 창조와 선도를 합한 ‘창도’란 단어를 사용해 "더 높은 시선으로 창도하는 신한이 돼야 한다"며 "창의와 혁신을 통해 금융의 새로운 장르를 창조하고 업권을 선도하자"고 당부했다.

올해 그룹의 7대 전략과제로는 △미래 성장 전략 다각화 △글로벌 성과 창출 가시화 △디지털 전환 가속화 △시대에 맞는 신한 DNA 발현 △인재 포트폴리오 혁신 △원 신한 실행력 제고 △리스크 관리 패러다임 확장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