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가한 어머니의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 80일 만에 송환돼 구속된 김성관(35) 씨가 우발적이라던 기존의 주장을 번복, 재산을 노린 계획 범행이었다고 털어놨다.

경찰은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범행으로 인한 피해가 중대하다"며 김 씨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14일 전날 강도살인 등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 씨가 "어머니의 재산을 빼앗아 뉴질랜드로 가겠다는 계획을 세웠다"고 자백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어머니가 재가해서 이룬 가족과 유대관계가 깊지 않은 상태에서 경제적 갈등을 겪게 됐고, 감정의 골이 점점 깊어졌다"며 "재산을 빼앗아 뉴질랜드로 갈 계획을 세우게 됐다"고 진술했다.

지난 11일 송환된 김 씨는 당시 조사에서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아내 정모(33) 씨와의 공모 여부에 대해서는 "어머니와 계부가 재산 문제로 우리 딸들을 해치려 한다는 내 말을 믿고 있었다"며 "내가 돈 때문에 벌인 일인지는 몰랐다"고 주장했다.

아내는 존속살인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경찰은 검찰에 사건을 송치하기 전까지 김 씨를 상대로 아내 정 씨의 공모 여부 등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 씨의 얼굴과 실명 공개는 경기남부청 신상공개결정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조치다.

위원회는 '자신의 친모와 어린 동생 등을 흉기로 살해하는 등 수법이 잔인하고 범행으로 인한 피해가 중대하다'며 김 씨의 범죄로 사회적 파장이 예상되는 등 그의 신상을 공개하는 것이 공공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봤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은 살인, 성범죄, 약취유인, 강도, 폭력 등 특정강력범죄 사건이 발생하면 수사기관이 요건을 따져 피의자 얼굴과 이름, 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김 씨는 지난해 10월 21일 모친 A(당시 55세)씨와 이부(異父) 동생 B(당시 14세)군, 계부 C(당시 57세)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일 김 씨는 모친의 계좌에서 1억2000여만 원을 빼내 이틀 뒤 아내 정 씨와 2세·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

그러나 2015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고, 징역 2개월 형을 복역한 뒤 구속상태로 있다가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한국으로 송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