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와 계부, 이부(異父) 동생 등을 죽인 이른바 용인 일가족 살해사건 범인에 대한 얼굴 공개결정이 나온 가운데 15일 오후 현장검증이 실시됐다.

일가족 살해 혐의로 구속된 김성관(36)씨는 모친 A(당시 55세)씨와 동생 B(당시 14세)군이 살던 용인시의 한 아파트에 들어섰다.

회색 패딩 점퍼에 카키색 바지, 검은색 운동화 차림에 머리를 짧게 짜른 김씨는 지난 13일 신원공개가 결정됨에 따라 모자나 마스크 없이 현장검증에 임했다.

김씨의 모습을 보기 위해 2시간 전부터 기다린 주민들은 천륜을 저버린 김씨에 대해 거친 욕설과 함께 "고개 좀 들어봐라"라며 소리쳤지만, 김씨는 아무런 반응도 하지 않고 담담하게 아파트 내부로 향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21일 모친 A씨와 B군, 계부 C(당시 57세)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모친 계좌에서 1억2000여만원을 빼낸 김씨는 범행 사흘 뒤 아내와 2세·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가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벌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체포돼 구속됐다.

지난달 1일 뉴질랜드 법원에서 열린 절도 사건 재판에서 징역 2개월을 선고받은 김씨는 앞서 구속된 기간을 포함해 절도 사건에 대한 형량을 모두 복역하고 지난 11일 국내로 송환됐다.

아내 정모(33)씨는 남편이 체포되자 자녀들과 함께 지난해 11월 1일 자진 귀국, 공범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