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이 또 승리했다.

삼성생명은 5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치른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과의 원정경기를 76-72로 승리했다.

3연승이다.

3위를 지켰지만 삼성생명(9승10패)으로선 ‘천적‘으로 불리던 우리은행을 잡아낸 게 더 기쁘다.

2년여 만의 우리은행전 승리다.

정규리그 10연패를 끊었다.

단독선두 우리은행은 시즌 4패(15승)째를 당했다.

막판까지 알 수 없는 안개속 승부였다.

4쿼터 후반까지도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삼성생명은 71-70에서 토마스가 U파울로 얻어낸 자유투를 모두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갈랐다.

이어 박하나의 패스를 받은 김한별의 득점이 나와 쐐기를 박았다.

앨리샤 토마스는 양팀 도합 가장 많은 28득점에 16리바운드 8도움을 기록하며 원맨쇼를 펼쳤다.

고아라와 김한별이 10득점을 올렸고 배혜윤도 13득점으로 든든하게 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