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준규가 연기 인생 30년을 되짚는다.

박준규는 7일 오전 8시 방송되는 M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 15년이라는 긴 무명생활에도 배우를 포기하지 않은 사연을 공개한다.

때로는 카리스마 넘치는 묵직한 연기로, 때로는 맛깔 나는 감초 연기로 대중에게 사랑받는 배우 박준규다.

그는 일주일에 10편의 영화를 찍을 정도로 바빴던 부친 고 박노식을 보며 자란 어린 시절, "나는 절대 배우는 하지 않겠다"고 굳게 다짐했다.

뮤지컬 배우 출신인 박준규 배우자 진송아는 결혼 후 남편의 성공을 위해 배우의 꿈을 과감히 포기했다.

그러나 남편의 무명생활은 15년이라는 긴 시간 이어졌고, 남편의 뒤를 이어 배우를 하겠다는 큰아들을 위해 또다시 뒷바라지를 시작했다.

그러던 6년 전, 평생 남편과 두 아들을 위해 헌신한 그에게 공황장애라는 시련이 찾아왔다.

1995년 지방 공연을 내려가야 했던 박준규는 공연을 포기하고 아버지 임종을 지키려 했지만 당시 고 박노식은 "이놈아 배우가 무대에 가 있어야지 네가 있다고 내가 낫는 것도 아니니 공연하러 가라"고 호통을 쳤다.

배우라는 직업이 쉽지 않은 직업임을 고 박노식은 아들 스스로 깨닫길 바랐고, 하나뿐인 아들에게 늘 채찍질할 수밖에 없었다.

이 시대 아버지로 살아가는 배우 박준규의 가족 이야기는 7일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