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국가정보원에서 36억5000만원의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산 동결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8일 박 전 대통령이 향후 재판에서 국정원 뇌물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을 가능성에 대비해 법원에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했다.

추징보전이란 범죄로 얻은 불법 재산을 형이 확정되기 전에 빼돌려 추징하지 못할 것에 대비해 양도나 매매 등 일체의 처분행위를 할 수 없도록 보전하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법원이 검찰 청구를 받아들이면 박 전 대통령은 형 확정 전까지 재산을 처분하거나 빼돌릴 수 없다.

법원이 추징보전 명령을 내리는 경우 박 전 대통령은 대상 부동산을 매매·증여하거나 전세권, 임차권을 설정할 수 없게 된다.

예금 등 동산 역시 동결된다.

2016년 말을 기준으로 박 전 대통령의 재산은 옛 서울 삼성동 자택 27억1000만원, 예금 10억2820만원 등 37억3820만원이었다.

이후 특별한 소득이 없는 가운데 삼성동 자택을 파는 대신 내곡동 자택을 새로 마련했다.

다만 형사재판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과정에서 적지않은 변호사 선임료를 지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3년 5월부터 2016년 7월까지 ‘문고리 3인방’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과 공모해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매월 5000만∼2억원씩 총 35억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아 챙긴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를 받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또 이병호 전 국정원장에게 요구해 2016년 6∼8월 매월 5000만원씩 총 1억5000만원을 이원종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지원하도록 요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전 실장에게 건너간 것으로 보이는 1억5000만원을 빼도 박 전 대통령에게 직접 귀속된 국정원 상납금만 35억원이다.

박 전 대통령이 받은 돈은 차명 휴대전화(일명 ‘대포폰’) 개통·유지 비용, 이른바 ‘주사 아줌마’와 ‘기치료 아줌마’를 위한 수고비, 문고리 3인방의 명절 떡값과 휴가비 등에 쓰였다는 것이 검찰의 수사 결과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받은 뇌물은 모두 국민이 낸 세금으로 조성된 국정원 예산의 일부인 만큼 추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지난해 2월 수사를 마무리하면서 박근혜정부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으로부터 받은 최씨 딸 정유라씨의 승마훈련 지원비 명목으로 받은 77억9735만원과 관련해 법원에 추징보전을 신청해 법원이 이를 받아들였다.

박 전 대통령은 재산을 추징당하는 경우 ‘알거지’로 전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에 최근 유영하 변호사를 다시 변호인으로 선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