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지난 3월 67억5000만원에 팔고 내곡동 자택을 28억원에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택 매매를 통해 남은 돈 40억원을 가족보다 더 믿는다는 유영하 변호사가 현금 10억원, 수표 30억원 등의 형태로 보관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이 돈을 한푼도 만지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8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박 전 대통령 재산인 내곡동 사저와 유영하 변호사가 보관 중인 40억원, 은행 예금 모두에 대해 추징보전명령을 청구했기 때문이다.

이는 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36억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추가 기소된데 따른 , 몰수나 추징에 대비한 조치이다.

추징보전 명령은 재산 도피 행위를 사전에 차단키 위해 재산을 처분하지 못하게 동결하는 일이다.

재판결과 국정원 뇌물에 해당하는 36억원 추징과 벌금이 떨어질 경우 박 전 대통령 재산 모두 국고로 들어가게 된다.

검찰이 파악한 결과 유 변호사가 갖고 있는 돈은 대부분 사저 매매차익이다.

지난해 4월말 박 전 대통령 명의 계좌에서 출금돼 1억원 수표 30장과 현금 10억원이 유영하 변호사에게 전달됐다.

유 변호사는 거액 보관 경위를 알고 싶다며 검찰이 출석을 요구했으나 거부하는 대신 검찰과 전화통화를 통해 "향후 있을 변호 등을 대비한 것이다"며 수임료 성격이라는 취지의 설명을 했다.

검찰은 "(삼성동 자택 매매 후) 잔금 거액이 있었는데 유 변호사 요청에 따라 윤전추 전 행정관이 수표, 현금으로 출금해 전달한 것으로 안다"며 "유 변호사가 선임계도 내지 않았고 수임료치고는 너무 거액이라 압류를 당하지 않기 위해 수임료라는 고육지책을 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해 3월23일 공개한 '2017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의 재산은 37억3820여만원었다.

이는 삼성동 자택(공시지가 27억1000만원) 미래에셋대우 증권 2366여만원, 농협 5억3859만원, KEB·하나은행 4억6595만원 등 예금액 등이다.

부동산 매매 차익외 나머지 은행 예금은 변호사 비용 등에 일부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은 '문고리3인방'으로 불렸던 최측근 이재만, 안봉근,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과 이병기, 남재준, 이병호 전 국정원장들과 공모해 국정원 특수활동비 36억5000만원을 상납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결과 박 전 대통령은 이 돈 중 일부를 최순실씨 등이 사용한 차명폰 요금, 삼성동 사저관리비용, 기치료·운동치료, 문고리 3인방의 관리 비용 등 개인적인 용도에 사용했다.

또 '문고리3인방' 보좌관 격려금, 전용 의상실 운영에 들어간 돈 6억9100만원 중 일부를 충당하는 데도 사용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