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원에 추징보전 명령 청구/ 내곡동 집·예금 등 70억 육박검찰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36억여원의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받은 혐의로 추가 기소된 박근혜(사진) 전 대통령의 재산을 동결하는 절차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8일 박 전 대통령 재산에 관한 추징보전 명령을 법원에 청구했다.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면 박 전 대통령은 판결 확정 때까지 부동산 매매나 증여, 예금 인출 등이 모두 금지된다.

박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인 2013∼2016년 국정원장들로부터 특수활동비 총 36억5000만원을 뇌물로 받아 챙긴 혐의로 지난 4일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이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한 것은 이 돈을 범죄수익으로 보고 국고로 환수하기 위한 조치다.

추징보전 대상인 박 전 대통령의 재산은 서울 내곡동 자택(시가 28억여원)과 지난해 4월 은행 계좌에서 인출된 수표 30억원, 현금 10억여원 등으로 다 더하면 70억원 가까운 규모다.

수표와 현금은 박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건으로 검찰에 구속된 직후부터 법률대리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대신 보관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앞서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 등에서 받은 뇌물 77억여원과 관련해 최씨의 재산에 대해서만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해 법원에서 받아들여졌다.

검찰은 "77억여원은 대부분 최씨 딸 정유라씨의 승마훈련 지원비였고 박 전 대통령에게 흘러간 돈은 없었기에 추징보전 명령 청구에서 제외한 것"이라며 "국정원 특활비 사건의 경우 박 전 대통령이 국정원 돈 36억여원을 직접 받았고 사용도 본인이 했기 때문에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