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임은석 기자] 국토교통부가 서울 집값을 안정시키기 위해 연내에 서울과 서울 인접지역에 공공주택지구를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박선호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성남 금토 등 지난해 주거복지로드맵 발표 때 발표한 9곳의 공공주택지구 외 올해 남은 31개의 입지 선정을 완료할 것"이라며 "당시에도 밝혔듯 올해는 서울 내, 서울 최인접 지역 공공주택지구도 지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국토부는 주거복지로드맵 발표 당시 신규 공공주택지구 40곳을 지정하겠다고 밝히고 성남 금토지구와 복정지구, 구리 갈매역세권 등 후보지 9곳을 공개한 바 있다.

박 실장은 "올해 선정할 31곳 중 서울 내에 지정될 후보지는 서울시와 협의를 해야하기 때문에 언급하기는 어렵다"면서도 "기본 원칙은 연내 후보지 지정을 마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신규택지에 대해 "이곳에서는 신혼희망타운과 공공임대, 공공분양을 공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민간에 택지를 매각해 민간분양을 하게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실장은 신규택지 외에도 올해 수도권에 주택 공급이 쏟아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도권에서 올해 입주하는 아파트는 예년 수준보다 55% 늘어난다"며 "서울은 예년보다 30% 이상 증가하고 강남 3구도 30~40% 늘어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분양가 상한제 도입과 관련해서는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박 실장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적용하겠다는 기존 입장에서 변한 것은 없다"며 "매달 주택가격 등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지만 상한제 도입으로 시장 안정에 기여하고 실수요자 부담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판단되면 시행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가 서울 집값을 안정시키기 위해 서울과 서울 인접지역에 공공주택지구를 연내 지정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