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와 계부, 이복 남동생 등 일가족을 3명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달아났던 30대 아들이 오는 11일 한국으로 송환된다.

9일 법무부는 존속살인 및 살인 등 혐의를 받는 김모(36)씨를 11일 오전(현지시간) 오클랜드발 인천행 비행기로 송환할 예정이다고 확인했다.

법무부는 송환절차를 위해 뉴질랜드에 인력을 파견할 예정이며 김씨는 11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즉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로 압송된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21일 모친 A(당시 55세)씨와 이부(異父)동생 B(당시 14세)군, 계부 C(당시 57세)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존속살인 및 살인) 등을 받고 있다.

이어 모친의 계좌에서 1억2000여만원을 빼낸 김씨는 범행 사흘 뒤인 24일 아내와 2세·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벌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체포돼 구속된 김씨에 대해 우리 정부는 송환을 추진했다.

지난달 1일 뉴질랜드 법원에서 열린 절도 사건 재판에서 징역 2개월을 선고받은 김씨는 구속기간을 포함해 형량을 모두 복역했으며 범죄인 인도 조약에 따라 구속 상태로 있었다.

김씨의 아내 정모(33)씨는 자녀들과 함께 지난해 11월 1일 자진 귀국, 공범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